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해치지않아 (리뷰)

반응형

 

안재홍 단순히 그 때문에 영화에 드는 호감이 이 영화를 선택하는데 큰 이유였다 사실 IPTV에 풀려 그냥 봤다 

 

영화에 대한 전문가의 평가 가 혹독해서 '그래?!그럼 함 보지 뭐!' 전문가라 불리는 그들의 작품 평가와 나의 평가 괴리가

 

궁금했다 소위 전문가란 작자들이 그들만의 아집 또는 평범한 사람들과는 달라 라는 의식이 맘에 안드는 부분도 있지만 

 

그런 평가들이 대중의 선택장애를 해소 하는데  흥행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기에 무시할수만은 없지만 그렇다고 

 

절대적으로 신뢰하고 동요되는건 더더욱 아니다 

 

안재홍(강태수역) 

 

안재홍의 연기를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지라 그의 연기를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 할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기존의 연기 색깔이나 연기중 보여주는 패턴이 그냥 그동안 보아 왔던 모습이라 안정감도 있었지만 실망감도 공존했다

 

이런면은  비슷한 연기 패턴을 보이던 관심있던 배우가 기존의 틀을 깨며 파격적으로 변신할때 주는 실망감에 비하면

 

  안정적 순항이냐 아님 예측할수 없는 변신이냐  각자의 취향에 따라 받아드리는 감정도 다를것이다 

 

그냥 무난하게 예측 가능한대로 연기를 했다고 본다 그건 '족구왕' 에서 그를 처음 본후 약간 부족한듯  그러나 씨씩한 

 

케릭터가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본다 

 

박영규(서원장역)

 

눈에 뛰는 부분은 박영규 이다  웃기는 케릭터로 연기에 약간 오버가 들어가 있었는데 이 영화에서는 비중이 있음에도

 

오버 보다는 약간 담백하게 그러면서도 예전 케릭터를 지키며 연기 한점 은  그가 좀더 담백한 연기로 스크린에서 

 

자주 볼수 있는 생각이 듣다 

강소라(한소원)

 

강소라는 그냥 강소라 보는 느낌  이전에 희대의 망작  '엄복동' 에서 보여준 이미지 사실 강소라의 잘못이기 보다 워낙

 

망삘이 영화에 가득한지라 덤으로 도매급으로 취급받은 느김이 있지만  이영화 에서 특별한 느낌 보다 그냥 강소라네! 

 

 사실 이 영화에서 가장 웃겼던 고릴라 편의점 습격씬  이 장면 이후 경찰에게 사건 경위를 설명하고 고릴라가

 

CCTV 기기를 떼어가는 부분이 나를 실소하게 만들었다 

 

김성오  영화 '아저씨에서 강렬한 모습을 보인뒤 약간 코믹 케릭터도 잘 어울렸는데  그에 맞게 이 영화에서도 

 

안정적으로 3번째 케릭터로 인정될 만큼 괜찮았다 !

 

서현우 (오비서)

 

특별한 기억은 없었는데 어디선가 본듯한 얼굴 그리고 판에 박힌 케릭을  연기하는 비슷한 이미지 하지만 개인 적으로 

 

오비서 역을 맡은 서현우가 엉뚱한 매력을 주며 이 영화에 양념 부분을  톡톡히 해냈다 

 

비중이 크지는 않지만 나올때 마다 던지는 대사와 상황에 맞는 연기가 급 호감을 일으켰다  아마 감독이 원하는 봐를 

 

200% 해내지 않았나 싶다  감초 역활로 앞으로도 영화에서 봤으면 좋겠다 

 

해치지않아 웹툰

 

근래 한국영화가 많은 웹툰으로 부터 원작을 각색하는 스토리가 많다 만화를 원작으로 하던 예전과는 좀가벼운

 

점은 있지만  젊고 창의적인 작가가 많은 웹툰 시장에서  검증된 스토리 라인이나  뷰어로 부터 인정 받은 웹툰

 

들이 한국 영화계를 점령하므로서 중대 기로에 서 있다고 본다  천만을  넘어가는 초 히트작도 나오지만 

 

역시 웹툰으로서 보여준 인기를 영화로 잘 담아내지 못해 폭망하는 경우도 많지만 최소  유명 외화들의 장면을

 

그대로 배껴서 장면을 만들고 특성 없는 시나리오 와 유명 배우를 캐스팅해서 여론몰이 화재작 보단  이런 도전에

 

점수를 좀더 주고싶다  물론 '해치지 않아' 도 폭망수준이다 

 

 

그렇다고 재미가 없느냐??   내 생각은  킬링타임 용으로 는 별 4.5개다   쟝르가 코메디영화 지만 그렇게 억지스러운 

 

부분이 적다  그리고 오버스럽지 않은 연기력들  그리고 마지막에 동물원을 살리는 결정적인 부분도 큰 억지 없이 

 

부드럽게 넘어가는 부분이 콧 웃음 한번 없이 영화를 본것 같았다 .

 

다만  안재홍과 강소라의 로멘스를 좀더 강조했더라면  달달한 스토리를 좋아하는 영화,그리고 배우 팬들에게 좀 어필이

 

될수 있었다고 지그히 개인적인 생각을 해본다 .

 

그럼 프로 평론가의 이 영화에 대한 평가가 박했는가 물어본다면 .... " 니 똥 굵다 새끼야 !"